메뉴

한국만화영상진흥원, 창립 23주년 "만화웹툰산업 성장의 견인차 역할"

URL복사

한국만화영상진흥원, 만화웹툰발전의 견인차 역할로 내년 더 큰 도약 다짐

 

미디어라이프 중부신문 이종인 기자 |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이 창립 23주년을 맞아 지난 12월 3일 경기도 부천시 한국만화박물관에서 창립기념식을 진행했다. 창립기념식에는 한국만화를 이끌고 지원한 부천시와 한국만화영상진흥원 역대 이사장, 만화가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은 2009년 부천시와 만화계가 힘을 모아 만화문화산업의 육성 전진기지로 출범했다. 오늘날 진흥원은 한국만화박물관과 부천국제만화축제를 운영하고 있으며, 세계 시민과 소비자가 찾는 아시아 최고 만화의 전당으로 발돋움했다.


또한 진흥원은 만화창작자를 비롯하여 만화관련기업 등을 공간에 집적화해 만화클러스터를 구축하였다. 현재 100여 개실 380여 명의 입주기업 및 작가가 상주하고 있다. 더불어 2023년 준공예정인 웹툰융합센터를 더해 명실상부 국내 최대의 만화클러스터를 구축할 예정이다.


이날 기념식에서는 한국만화발전에 기여한 유수의 관계자들이 모여 한국만화의 더 큰 도약을 기원했다. 한국만화영상진흥원 역대 이사장인 이두호 작가, 김동화 작가, 조관제 작가 및 부천시 관계자, 만화클러스터 입주기업 및 작가 대표 등이 참석하여 자리를 빛냈다.


부천시 문화산업전략과 유성준 과장은 “부천시가 공업지역에서 문화도시로 변화하는데 만화의 힘이 컸다.”며, “부천은 만화문화 도시로서 더 많은 만화산업관계자들이 함께 모여 작업할 수 있는 웹툰융합센터 건립을 완성해 부천시와 만화의 시너지효과를 높일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국만화영상진흥원 신종철 원장은 “‘세상을 움직이는 만화의 힘’이라는 말이 실감되는 요즘, '스위트홈'부터 '지옥'의 성공까지 만화가 가지는 힘은 한국을 넘어 세계에서 인정받고 있다.”며, “앞으로 만화산업의 양지는 더욱 빛나고, 만화산업의 음지는 양지로 건너올 수 있도록 다양하게 살피고 지원해 나가겠다.”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