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고용노동부, AI+x 기술교육을 선도하는 폴리텍 서울정수캠퍼스

URL복사

13일, 한국폴리텍대학 1호 거점 공유스튜디오 서울정수캠퍼스 개소

 

미디어라이프 중부신문 이종인 기자 | 한국폴리텍대학 서울정수캠퍼스는 13일 오후, 인공지능(AI) 기반 평생직업능력개발 플랫폼을 구축하고 기술교육의 고도화를 위한 ‘AI+x 러닝팩토리.서울폴리스튜디오’ 개관식을 개최했다.


러닝팩토리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융합교육을 선도하기 위해 제품 생산의 전체 공정이 한 곳에서 연결되도록 다양한 교과의 실습 장비를 한 곳에 갖춘 통합 실습장을 말한다.


서울정수캠퍼스는 ‘AI+x 러닝팩토리’로서 인공지능응용개발센터(인공지능소프트웨어과) 및 창의융합기술센터(기계시스템디자인과)를 운영한다.


한편, ‘서울폴리스튜디오’를 통해 대학에 구축한 공유 스튜디오를 민간훈련기관 등 외부에 개방하여 콘텐츠 개발 지원을 통한 원격 직업교육훈련을 활성화하고 디지털 인력양성 기능을 강화한다.


인공지능응용개발센터는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하여 데이터 수집부터 분석까지 체험할 수 있는 AI Boostcamp*로서 인공지능통합관제시스템, 빅데이터시각화실습시스템 등 장비실습이 가능하다.


인공지능 영상을 이용하여 방문객 특성분석, 자율주행 자동차 트랙 모니터링 등이 가능하며, 관련 데이터가 실시간 빅데이터 서버에 저장되므로 직접 데이터를 가공해 다양한 서비스를 구현할 수 있다.


또한, 재학생 및 기업체에 클라우드 기반 개발 환경을 제공하여 인공지능이 적용되는 전 과정에 대한 실습이 가능하다.


원본영상에 목표 영상을 합성하여 가짜영상을 만드는 딥페이크, 입력한 영상을 특정 화가 풍으로 변환시키는 인공지능 화가, 알파고와 같은 형태로 AI와의 인공지능 게임 등도 실습할 수 있다.


창의융합기술센터에서는 제품 제작을 위한 기계설계.가공.디자인 기술의 전 공정을 융합형으로 실습할 수 있으며, VR 가공실습장비, AI 제어장비 등이 구축되어 있다.


학생들이 실습장 내에서 제품디자인에서 제품완성에 이르기까지 프로세스를 이해하고 공정 융합기술과 관리 능력을 습득할 수 있도록 운영하여 AI+x 인재를 양성한다.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서울폴리스튜디오(공유스튜디오)는 미디어 창작 활동과 콘텐츠 제작이 가능하도록 외부에 개방된다. 오는 3월부터 홈페이지를 통해 이용 신청할 수 있다.


직업훈련학교 등에 이러닝 콘텐츠 제작과 웨비나(웹+세미나) 공간을 지원하며, 1인 미디어 등 콘텐츠 관련 진로체험 서비스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산학협력단 사업과 연계하여 소기업.소상공인 대상 콘텐츠 제작 교육을 실시하고 시제품 홍보 영상 촬영을 지원하는 등 누구나 미디어 창작자가 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한편, 크로마키.이러닝스튜디오, 화상회의실 등의 시설에서 교수들이 이러닝 콘텐츠 제작하고, 실시간 원격수업을 진행할 수 있다. 그리고 재학생들의 영상 콘텐츠 제작과 경진대회 작품 제작 활동도 지원할 계획이다.


조재희 이사장은 “오늘날 세계의 리더로 성장해온 대한민국이 성공적인 디지털 대전환을 이뤄내야 저출산.고령화 속 지속적인 성장 동력을 얻어 초일류 국가로 나아갈 수 있다. 공공 직업교육훈련 기관인 폴리텍이 인공지능, 실감형 콘텐츠 등 신기술 적응과 생애 직업능력 개발 지원에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수영 학장은 “AI+x 러닝팩토리.서울폴리 스튜디오 운영과 지속적인 학과 개편을 통해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기술 인재를 양성하고, 한국폴리텍I대학을 일하고자 하는 사람은 누구나 일할 수 있는 평생직업능력개발을 위한 일류 일자리 대학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