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생애 첫 우승과 영광을 기억하는 ‘위너스 클럽’에 가입한 선수들

URL복사

 

미디어라이프 중부신문 이도경 기자 | 30일(화)에 열린 ‘2021 KLPGA 대상 시상식’에서 생애 첫 정규투어 우승을 기록한 선수들만이 가입할 수 있는 ‘위너스 클럽’에 대한 시상이 있었다. 이번 시즌에는 곽보미(29,하이원리조트), 임진희(23,케이드라이브), 전예성(20,지티지웰니스), 김수지(25,동부건설) 그리고 송가은(21,MG새마을금고) 총 5명이 ‘위너스 클럽’에 가입했다. 각자 자신만의 다양한 사연을 가슴에 품고 우승을 위해 달려왔던 그녀들의 이야기를 전해본다.


▲ 입회 11년 차 곽보미가 전한 뜨거운 눈물과 감동

먼저, ‘위너스 클럽’에 올 시즌 처음으로 이름을 올린 선수는 KLPGA 입회 11년 차인 곽보미다. 2010년 입회해 드림투어에서 실력을 쌓은 곽보미는 2012년 정규투어 무대를 처음 밟았다. 하지만 곽보미의 투어 생활은 평탄치 않았다. 정규투어 첫 시즌에서 상금순위 91위를 기록한 곽보미는 다시 드림투어 무대로 내려갔고, 이후 정규투어를 향한 곽보미의 끊임없는 도전이 이어졌다.


계속해서 드림투어와 정규투어를 오갔던 곽보미는 2020시즌 정규투어에서도 별다른 활약을 하지 못했고, 결국 은퇴의 갈림길에 섰다. 상금순위 60위를 기록하며 아슬아슬하게 2021시즌 시드권을 확보하게 된 곽보미는 1년만 더 도전해보라는 주변 지인들의 권유로 다시 클럽을 잡았다.


그렇게 시작된 2021시즌에서 곽보미는 정규투어 개막전을 비롯해 연속 3개 대회에서 컷탈락이라는 고배를 마셨다. 절치부심한 곽보미는 ‘제7회 교촌 허니 레이디스 오픈’ 1라운드에서 상위권에 올랐고, 2라운드에서 단독 선두가 됐다. 이어 최종라운드에서 곽보미는 쟁쟁한 경쟁자들의 추격을 물리치고 결국 생애 첫 트로피를 거머쥐면서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곽보미는 “올해 첫 승을 했지만, 아쉬움이 많이 남는 한해였다. 내년에는 올해보다 더 성장한 모습 보여드리겠다.”라고 말하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 단숨에 무명(無名)에서 유명(有名)으로 비상한 임진희

2016년 입회한 임진희는 점프투어에서 우승하며, 다음 해 드림투어에 입성했다. 드림투어에서 꾸준한 성적을 낸 임진희는 상금순위 4위로 2018년 정규투어 무대에 올라섰다. 하지만, 정규투어는 만만치 않았다. 결국, 상금랭킹 64위를 기록해 정규투어 시드권을 잃은 임진희는 다시 드림투어로 향했다.


2019시즌 드림투어로 돌아온 임진희는 어느 정도 성적을 냈으나, 상금순위 21위에 그치며 정규투어 직행 티켓을 코앞에서 놓치고 말았다. 그렇게 ‘KLPGA 2021 정규투어 시드순위전’을 겪은 임진희는 시드순위 19위로 두 번째 정규투어 무대를 시작했다.


시즌 9번째 대회까지 컷탈락 5회로, 참가한 절반 이상의 대회에서 상금을 받지 못한 임진희를 그 누구도 우승 후보로 생각하지 않았다. 그리고 6월에 열린 ‘BC카드-한경 레이디스컵 2021’에서 임진희는 그동안 쏟은 노력의 꽃을 피웠다. 1라운드에서 1오버파 73타로 공동 52위에 오른 임진희는 2라운드에 4타를, 3라운드에 1타를 더 줄이며, 중간합계 4언더파 212타(73-68-71)를 기록해 공동 13위에 자리했다.


리더보드 자신의 이름 위에 많은 선수들이 즐비한 것을 본 임진희는 굴하지 않고 최종라운드에 임했다. 임진희는 결국 총 6타를 줄여 10언더파 278타(73-68-71-66)을 만들어 공동 2위에 올라선 7명의 선수와 한 타 차 우승이라는 짜릿한 첫 우승을 이루었다. 자신의 이름을 널리 알린 임진희는 “시상식은 연예인이나 스포츠 스타들이 참석하는 곳인데 내가 시상식에 막상 참가하게 되니 공인이 된 기분이다. 무척 기쁘다.”라고 시상식 참가 소감을 말했다.


▲ 지난해 아쉬움을 발판 삼아 더 큰 선수로 성장한 전예성

2002년생 전예성은 올해 우승한 선수 중 가장 어린 선수다. 2020시즌에 이미 정규투어 무대를 밟은 전예성은 별다른 수확 없이 루키 시즌을 보낸 바 있고, 당시 상금랭킹 60위를 기록한 곽보미와 단 568,333원 차이로 61위에 올라 ‘KLPGA 2021 정규투어 시드순위전’에 참가해야 하는 쓰디쓴 상황을 마주하기도 했다.


전예성은 시드순위전 본선 1라운드에서 99위를 기록했지만, 희망을 잃지 않고 순위를 끌어 올리면서 결국 시드순위 8위로 정규투어에 재입성했다. 2021시즌 개막전에서 공동 9위를 기록한 전예성은 그 이후 연속 컷탈락을 경험했지만 좌절하지 않았다.


KLPGA 새로운 대회이자 시즌 열네 번째 대회인 ‘에버콜라겐 퀸즈크라운 2021’에 참가한 전예성은 1, 2라운드에서 상위권에 머물렀고, 3라운드에서 타수를 대거 줄이며 공동 선두로 최종라운드에 진입하게 됐다. 19언더파 269타를 만든 전예성은 동타를 기록한 허다빈(23,삼일제약)과 연장전에 돌입한 끝에 꿈에 그리던 첫 우승을 거머쥐며 기쁨의 눈물을 흘렸다.


전예성은 “언젠가 ‘위너스 클럽’에 꼭 들어가고 싶었는데, 이렇게 가입하게 되어 굉장히 영광이다. 앞으로 선수 생활 동안 매년 대상 시상식에 참가할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 이제는 명실상부 ‘우승 0순위’로 떠오른 김수지

김수지도 지난해 ‘KLPGA 2021 정규투어 시드순위전’을 밟은 선수다. 2017년 정규투어에 입성한 김수지는 2019년까지 꾸준한 성적을 내면서 상금순위 60위 이내에 들었지만, 2020시즌에 상금순위 84위로 시드권을 잃었다. 그렇게 참가하게 된 ‘지옥의 레이스’ 시드순위전에서 김수지는 6위를 기록해 대부분의 대회를 출전할 수 있는 자격을 받았다.


시드순위전을 거치고 돌아온 김수지는 지난해와는 사뭇 다른 모습을 보였다. 상반기 톱텐에 3번 들면서 우승 문턱 가까이 도달했던 김수지는 ‘제10회 KG-이데일리 레이디스 오픈’ 1라운드에서 9개의 버디를 기록하면서 강력한 우승 후보로 떠올랐다. 이어 2라운드에서 주춤한 김수지는 추격을 허용하는 듯했으나, 최종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1개를 묶어 최종합계 15언더파 201타(63-70-68)를 만들어 그동안 간절히 바랐던 첫 우승을 쟁취했다.


무명 선수라는 타이틀을 떼어내고 이미 자신의 커리어 하이를 경신한 김수지는 1승에 안주하지 않고 계속 우승에 도전했다. 올해 가장 큰 상금액을 두고 열린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에서 3위를 기록하며 예열을 마친 김수지는 이어 열린 마지막 메이저대회인 ‘제21회 하이트진로 챔피언십’에서 생애 첫 메이저 대회 우승을 노렸다.


1라운드부터 선두권에 오른 김수지는 기세를 몰아 결국 3라운드를 단독 선두로 마쳤다. 최종라운드에 부담감과 압박을 잘 버텨낸 김수지는 결국 지난 첫 우승이 결코 우연이 아니었음을 두 번째 우승을 통해 스스로 증명해냈다. ‘메이저퀸’ 타이틀까지 섭렵한 김수지는 ‘위너스 클럽’과 더불어 골프 기자단이 가장 발전한 선수를 뽑는 ‘Most Improved Player Award’까지 수상하게 됐다.


수상소감을 묻자 김수지는 “올해 많은 분들 덕분에 경기에 온전히 집중했고, 우승을 통해 ‘위너스 클럽’에 합류하게 되어 영광스럽고 기쁘다. 올해 최고의 한 해를 보낸 것 같다.”라고 말했다.


▲ ‘위너스 클럽’에 가입한 유일한 루키 그리고 신인상 수상까지 이룬 송가은

올 시즌 유일한 루키 우승자인 송가은은 2020시즌 시드순위 28위로 정규투어 8개 대회에 참가했던 경험이 있다.


지난해 정규투어와 병행했던 드림투어에서 상금순위 12위를 기록해 2021시즌 정규투어 티켓을 획득한 송가은은 올 시즌 상반기에 톱텐에 두 번 들면서 대중들에게 자신의 이름을 서서히 알렸고, 이어 하반기에 공동 5위를 두 차례 더 기록하며 신인상 레이스 선두권에 올랐다.


치열한 신인상 경쟁을 펼친 송가은은 올해 투어 최다 상금액이 걸린 대회인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에서 베테랑 선수들을 제치고 연장전 끝에 생애 첫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이 우승을 통해 신인상 포인트 310점을 획득한 송가은은 ‘위너스 클럽’ 가입뿐만 아니라, 신인상 레이스에서 우위를 점하는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


하지만 시즌 최종전인 ‘SK쉴더스-SK텔레콤 챔피언십 2021’을 앞두고도 송가은과 2위 홍정민(19,CJ온스타일)의 신인상 포인트는 단 34점 차로 마지막까지 신인상의 주인공은 알 수 없었다. 최종합계 1언더파 215타(70-72-73)을 기록해 공동 14위에 오른 송가은은 결국 신인상 레이스에서 당당히 승리했다. ‘위너스 클럽’과 ‘신인상’까지 수확한 송가은은 “생애 한 번뿐인 신인상과 우승을 통해 시상식에 참석해서 기쁘다. 아직 배울 것이 많다. 내년에는 다른 타이틀 부문에 도전해서 다시 시상식에 참석하겠다.”라고 말하며 내년을 기약했다.


‘위너스 클럽’에 가입하게 된 다섯 명의 선수는 생애 첫 ‘KLPGA 대상 시상식’에 참석해 기쁜 마음으로 축제의 자리를 즐겼다. 첫 우승 당시 기억이 앞으로도 인생에서 가장 기억에 남을 순간일 것이라고 꼽은 그들이 훗날 더 기쁜 추억들을 만들어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